가족2019-2 97x97cm Oil on canvas 2019

김은정 작가노트

아침, 점심, 저녁때가 되면 밥을 주는 감옥에 갇혀 그림만 그리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.

들꽃 핀 대지 위에 최소한의 것을 갖춘 작은 집

그 옆 나무 위 오두막은 묵상공간

아래 보이는 그림 작업 공간은 널찍해서 생각을 표현해 내기에 손색이 없다.

 

, , 나무, 하늘, , 바람, 노을

 

가만히 멈추고 저마다의 고유함을 가진 존재를 바라보며 나의 정체성도 바라본다.

이렇게 살고 싶은 것이 나의 꿈.